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검색하기

이전 슬라이드 보기

다음 슬라이드 보기

  • 제목 도시 방사능안전 확보 '원자력 안전 협약' 체결!
  • 담당부서 안전정책과
  • 작성일 2017-05-23
  • 공공누리 공공누리 이 창작한 도시 방사능안전 확보 '원자력 안전 협약' 체결!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비상업적 이용가능-변형가능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저작권 정책]을 확인하십시오.

도시안전을 위협하던 한국원자력연구원(이하 원자력연)의 방사능물질 관리 실태를 시민이 감시할 수 있는 길이 열렸습니다.

대전시는 22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원자력연 및 유성구와 ‘원자력 안전 협약’을 체결하고 도시의 방사능안전을 유지하기 위해 공동 노력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22일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원자력 안전 협약’
[22일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원자력 안전 협약식’ , 왼쪽부터 하재주 한국원자력연구원장, 권선택 대전시장, 허태정 유성구청장]


이번 협약에 따라 원자력연은 대전시와 유성구가 주관하는 환경방사능 측정조사를 지원하고, 방사성폐기물 보관과 이송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키로 했고요. 필요할 경우 대전시가 운영하는 시민검증단 감시활동에 협력키로 했습니다.

주요 협약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환경방사능 측정조사
연중 실시 및 공개, 시·구가 주관하는 측정조사에 필요한 기술적 지원 등 연구원의 협력의무

정보제공
방사성폐기물 보관현황, 환경방사선 측정값, 사용후핵연료 및 방사성폐기물 이송 등에 대한 정보제공

안전대책 사전협의
고준위 방사성 물질을 사용한 새로운 실험, 사용후핵연료 등 반입‧반출 시·구와 협의의무

긴급상황 현장확인 및 안전조치
원자력이용시설의 사고 등 긴급상황 발생시 현장확인 및 시민 안전을 위한 조치 요구

원자력안전대책위원회 구성 등
안전 확보와 환경보전을 위한 대책이 필요할 경우 협의 구성, 시에서 운영하는 시민검증단 활동과 민간 환경·안전 감시활동 협력

교육 및 홍보
정보제공과 토론회, 포럼 등을 통해 시민의 원자력에 대한 이해 제고와 안전관리능력 배양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가동 중인 연구용원자로 하나로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가동 중인 연구용원자로 하나로 / 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이번 협약은 그동안 원자력연이 고준위방사성폐기물인 사용후핵연료  무단 반입(1,699봉), 방사성폐기물 불법 폐기 등 방사능물질 관리부실 의혹을 일으킴에 따라 이에 대한 검증과 시민안전 확보 차원에서 대전시 주도로 추진됐는데요.

이 과정에서 국가 연구시설에 대한 지자체의 정보 접근권 부재 등 난제를 겪어야 했습니다.

하지만 대전시는 올해를 ‘원자력 안전 격상의 해’로 정하고 원자력전담조직 신설과 시민검증단 출범, 원자력안전 조례 제정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이번 협약을 성사시킬 수 있었습니다.

대전시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원자력시설안전성 시민검증단 활동을 본격화 하고, 추후 원자력시설에 대한 지자체 감시권을 확보하기 위한 범시민활동을 전개할 방침입니다.

22일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원자력 안전 협약식’
[22일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원자력 안전 협약식’ ]


권선택 대전시장은 “오늘 협약은 단순한 협력을 넘어 그동안의 불신을 털어내고 신뢰를 회복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원자력연이 협약을 성실히 이행하고 향후 보다 강화된 안전기준으로 도시안전을 보장해 주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