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예술의 전당

공연

월간공연정보

기획공연유진규 마임 50년 기념공연 [내가 가면 그게 길이지] - 레퍼토리 모음

이미지 크게보기
  • 공연구분 기획공연
  • 공연기간 2021년 10월 9일 토요일
  • 공연시간 19:00
  • 공연장소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
  • 티켓정보 R석 3만원 S석 2만원
  • 소요시간 약 80분
  • 관람등급 8세 이상
  • 공연주최 대전예술의전당
  • 공연장르 연극
  • 문의처 전용콜센터(인터파크 1544-1556 아르스노비 1588-8440
  • 유료회원
    선구매기간
    2021-09-07 14시 ~ 2021-09-08 13시
  • 할인정보 ※ 아래 할인혜택을 받으시는 분들은 공연관람 당일 확인할 수 있는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바랍니다.
    * 신분증 미지참 시 현장에서 차액을 지불하셔야 합니다.
    (신분증: 학생증·청소년증·주민등록증·장애인증·유공자증·유족증·의료보험증·예술인패스·명예시민증 등)
    * 모든 할인은 중복 적용이 되지 않으며, 대리 수령 및 양도는 불가합니다.
    1. 유료회원: 법인 30%(50매) 골드 30%(4매) 블루 20%(2매)
    2. 장애의 정도가 심한 장애인: 동반 1인까지 50%
    3. 장애의 정도가 심하지 않은 장애인: 본인에 한해 50%
    4. 국가유공자증, 독립유공자증, 5.18민주유공자증, 특수임무유공자증, 의상자증, 소지자: 동반 1인까지 50%
    5. 유족증(국가유공자, 독립유공자, 5.18민주유공자, 특수임무유공자, 의사자), 참전유공자증, 고엽제후유의증환자증 소지자 및 국군등록포로ㆍ억류지 출신 포로가족: 본인에 한해 50%
    6. 경로우대(65세 이상): 본인에 한해 50%(1956년생부터 해당, 공연일 기준 생일이 지난 자)
    7. 대전광역시 명예시민증 소지자: 배우자 포함 50%(전화예매만 가능, 1544-1556)
    8. 어린이/청소년:
    - 입장가능연령부터 고등학생 이하 50% (본인에 한해)
    - 20세 이상~만 24세 이하 30% (본인에 한해) *1996년생이며 공연일 기준 생일이 지나지 않은 자
    9. 예술인패스소지자: 본인에 한해 30%
    10.단체구매: 20명 이상 20%(전화예매만 가능, 1544-1556)
    11.꿈나무 사랑카드: 카드 등재자 전원 20%

관심 공연담기

공지사항

티켓오픈 안내

유료회원 선구매: 9. 7.(화) 14:00 ~ 9. 8.(수) 13:00

일반회원 구   매: 9. 8.(수) 14:00 ~


[공지사항]
※ 본 공연은 객석 거리두기로 진행되며, 코로나19 방역 단계에 따라 취소 또는 변경될 수 있습니다.
※ 관심 공연 등록하시면 티켓오픈 시 알림 문자드립니다.('관심 공연담기♡' 클릭)
※ 관람등급 제한으로 인해 공연당일 관람이 불가하거나, 관람을 포기한 경우 예매취소 및 변경이 불가하오니 예매 시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대전예술의전당 기획공연 환불 및 취소규정 안내 - 공연당일 환불 불가
 


※ 유진규 마임 50년 기념공연 [내가 가면 그게 길이지]는 두 개의 작품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 14:00 []

    - 19:00 [내가 가면 그게 길이지]( 음)

   상세페이지에서 내용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공연소개


한국을 대표하는 1세대 마임이스트 유진규의 마임 인생 50년을 기념하는 두 편의 공연을 무대에 올린다.

10월 9일(토) 오후 2시에는 그의 대표작 <빈손>을, 같은 날 저녁 7시에는 50년 작품세계 중 주요 레퍼토리를 모은 <내가 가면 그게 길이지>를 공연한다.
한국 마임의 전설 유진규가 무언의 몸짓으로 표현하는 삶에 대한 성찰과 시대에 대한 고민을 무대와 객석에서 함께 호흡하며 공감하시기 바란다.

프로그램

*공연중 일부 장면에 비속어 사용이 있습니다.


프로그램


[내가 가면 그게 길이지] (레퍼토리 모음)


<억울한 도둑, 1972>

1972년 한국마임연구소 발족 기념작품.
유진규의 첫 마임공연으로 초연 당시 제목은 ‘첫 야행’, 사회풍자 마임이다.


<밤의 기행, 1991>

우리의 몸짓에 대해 고민하면서 만든 첫 작품.
묻지마 살인이 난무하는 시대의 폭력에 대해 고발한다.


<신칼, 1998>

한국적 마임의 전형이라는 ‘빈손’의 한 작품.
귀신을 쳐내는 무구인 신칼이 자신의 안과 밖을 가르고 찌른다.


<있다? 없다?, 2001>

말을 하는 첫 작품. ‘유언장’이라는 제목으로 초연했다.
내가 ‘지금’, ‘여기’, ‘있다’를 이야기한다.


<빛과 몸, 2007>

몸을 다 보여줄 필요가 없다는 생각으로 만든 작품.
존재를 담고 있는 몸은 늘 새로워야 한다.


<모든 사람은 아프다, 2021>

코로나 시대의 모든 사람은 아프다.
몸이 아픈 것은 마음도 아픈 것이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출연진

유진규

1972년 실험극단인 ‘에저또’에서 연극과 함께 마임을 시작했다.

한국마임의 1세대로 <첫 야행 _억울한 도둑>을 공연한 이래 한국 마임을 개척해온 살아있는 전설이자 역사가 됐다.
그는 1976년 <육체표현>, 1977년 <발가벗은 광대>, 1978년 <동물원구경가자>, 1979년 <아름다운 사람> 등의 작품을 통해

마임의 지평을 넓히며 서양 마임의 한계를 벗어나는 작가주의적 공연을 해 왔다.
1989년부터는 한국 마임의 중흥을 위해 <한국마임페스티벌>을 춘천으로 가져와 <춘천마임축제>로 발전시켜

세계 3대 마임 축제로 성장하였다. 한국 마임을 전 세계에 알리고 어깨를 나란히 했으며 예술축제의 모델을 제시했다.
작품도 늘 새롭게 시도하고 창작하였지만 1998년 초연한 <빈손>은 해외에서 한국적 마임으로 반향을 일으켰고

특히 유럽에서 호평받았다. 또한 공연예술의 새로운 대안을 제시한 <방> 시리즈도 많은 관심을 끌었다.

(2008년 <빨간 방>, 2009년 <하얀 방>, 2010년 <까만 방>, 2015년 <노란 방>)
2014년 세월호 사태 이후 정치, 사회 문제를 현장에서 표현하면서 예술세계를 확대함과 동시에 주변 장르와의 융합,

공연장뿐만 아니라 장소 특정형 공연을 꾸준히 계속해 오고 있다


판소리_배일동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이수자
제1회 사야국악상 수상
<독공>, <득음> 등 집필
뉴욕 링컨센터, 워싱턴 스미스소니언,
시드니 오페라하우스 초청공연


기타·사운드이펙터·자작 악기_이한주
실험공간 ‘YOGIGA’운영
정기 즉흥표현 발표회 ‘불가사리’에서 디자인 및 사운드 퍼포먼스 작업을 해왔다.
현재 자체 프로젝트를 기획하며 음악감독과 그래픽 디자이너로 활동 중


바이올린_강해진
Dancing Butterfly Records 대표
프로그레시브 락 밴드 ‘Superstring’멤버(2018년 최우수 락 부분 노미네이트)
즉흥 음악을 음반화하며, 퍼포머, 기획자, 음악감독으로 활동 중


사회_박지선

축제, 공연, 문화예술 국제교류 활동 기획자이며 리서처
지구를 산책하며 세상과 삶에 대한 질문을 던지며 동료 기획자,예술가들과 답을 찾아 나가는 일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