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전시 DAEJEON MUSEUM OF ART

대전비엔날레

연혁

  • 대전과학예술비엔날레(舊 프로젝트대전)는 기술과 자연, 인간을 통합하는 격년제 예술 프로젝트이다. 과학과 예술의 융·복합을 지속적으로 실행해온 대전시립미술관은 2000년부터 <대전FAST>, <프로젝트대전> 등 지금까지 과학도시의 정체성을 바탕으로 과학 관련 주제를 채택하고, 대전의 과학기술 및 문화예술 인프라를 활용하여 국제적인 규모의 비엔날레를 개최해왔다.
  • 2012년 <프로젝트대전>에서는 ‘에너지’라는 키워드로 사회과학의 에너지 문제를 다루며 공동체의 미래에 관해 성찰적인 의제를 제시했다.
  • 2014년에는 ‘뇌’을 주제로 뇌과학의 주요 이슈들을 예술과 접목하여 뇌과학 기반의 테크놀로지와의 결합에 주목하며 그 과정과 결과를 다루었다.
  • 2016년에는 ‘우주’를 주제로 천체물리학과 행성, 시그널, 암흑물질 등 과학지식을 바탕으로 하여, 작가들의 창의적인 정신과 구체적인 실천방안을 통해 우주에 대한 새로운 비전을 이끌어냈다.
  • 대전비엔날레 2018에서는 생명과학, 로봇기술, 인공지능이 주도하는 4차 산업의 주요 의제인 바이오를 시각예술언어와 접목하여 예술과 과학, 과학과 예술 간의 다채로운 융·복합을 추진한다. 특히 올해는 KAIST, 기초과학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등 대덕연구개발특구의 인프라와 직접적인 협력을 통해 과학예술융복합의 진정한 시대정신을 구현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
  • 앞으로도 대전비엔날레는 과학도시로서의 정체성과 예술의 만남을 통해 과학·문화도시 대전으로의 지속적인 확장을 모색하고자 한다.
인공지능
대전비엔날레 2020 "인공지능"
  • 전시기간 2020. 09. 08 ~ 12. 06.
  • 전시장소 대전시립미술관, KAIST비전관
  • 공동주최 대전시립미술관, KAIST, TJB대전방송, 대전일보
  • 후원 대전광역시, 문화체육관광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한대사관
  • 협력기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대덕연구개발특구 기관장협의회, 국립중앙과학관
참여작가
인공지능: 햇살은 유리창을 잃고 / 대전시립미술관 1-4전시실

요나스 룬드, 알베르트 바르케 듀란, 마리오 클링게만, 마크 마제니트, 신승백 김용훈, 팀보이드, 박경근, 히토 슈타이얼, 콰욜라, 염지혜, 테레사 라이만 더버스, 자크 블라스, 양민하, 박얼, 김형중, 이주행, 카이스트 인터랙티브 미디어랩, 맹그로브 아트웍스

시선의 교차점 / KAIST비전관

반성훈

  • 담당부서 : 학예연구실
  • 담당자 : 홍예슬
  • 문의전화 : 042-270-7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