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커뮤니티Community

건강과 환경이 숨쉬는 삶 - 시민의 환경보건과 쾌적한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일반 게시글 내용 확인
제목 대전보건환경硏, 설 명절 식중독 주의 당부
작성자 감염병진단과 작성일 2020-01-20
내용

대전보건환경, 설 명절 식중독 주의 당부

- 겨울에도 노로바이러스 등 식중독 발생 지속, 음식물 섭취 및 보관 주의 -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설 명절을 건강하고 안전하게 보내기 위해 음식물 섭취 및 보관 등 식중독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흔히 식중독은 더울 때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겨울에도 노로바이러스, 황색포도상구균, 바실러스 세레우스 등에 의한 식중독 발생이 지속적으로 보고되고 있다.


특히 설 명절은 고향 방문이나 휴가 여행 등으로 장거리 운전이 많아지는 시기로 피곤을 덜어주고 각성 효과가 있어 커피 등의 음료를 마시는 경우가 많다.


또한 연휴기간 내 많은 사람들이 한 자리에 모이고 음식을 한꺼번에 조리·보관해 섭취하게 되는데 추운 날씨라 하여 베란다에 음식을 보관하는 등 음식물 보관에 소홀하기 쉽다.


대전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커피를 일부 마신 후 실온(25)에 방치할 경우 3시간이 경과하면서 세균이 증식되기 시작했다.


특히 원두커피에 비해 우유가 함유된 커피에서는 6시간이 경과하면 세균이 5배 이상 관찰됐다.


명절 대표음식인 전(부침)의 경우, 베란다 온도와 유사한 10에서 48시간이 지나면 초기부패*가 시작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또한 씻은 채소도 실온(25)에서 12시간 보관하면 세균수가 세척 직후에 비해 3배로 증가됐다.

* 초기부패 :일반세균이 1,000,000 CFU/g 이상 증식, 식중독균이 존재 할 가능성이 있음


대전시 전재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마시던 음료를 장시간 운전 후에 다시 마시는 것은 입안 세균이 들어가 번식하게 되어 세균을 마시는 것과 다르지 않다먹던 음료를 실온에 방치 후 재 섭취하는 것은 피해야하며, 명절음식은 조리 후 2시간 내에 반드시 냉장보관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담당부서 : 총무과
  • 담당자 : 이창기
  • 문의전화 : 042-270-67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