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대전의 역사와 문화를 사랑합니다

자료마당Data's room

게시물 내용 확인
제목 지치울명당
작성자 관리자
구분 전설 출처
조회 6905 작성일 2004-12-24
첨부
상세정보 서구 괴정동 <지치울>이란 마을이 있다. 옛날에 이 마을에서 지치가 많이 나와 붙은 이름이라는데, 이곳에 명당자리가 있었단다. 거기에는 다음과 같은 전설이 얽혀 있다. 조선 세종 때에 지금 서대전 서쪽 박신성이라는 장자가 살고 있었다. 그는 부자인데다가 참의 벼슬까지 한 행복한 사람이었다. 그가 늙어서 남몰래 지사를 불러 명당자리를 찾으니 바로 자기네 지치밭으로 확정되었다. 그는 기쁜 마음으로 이제는 자손들에게 재산을 분배하고 있었다. 이제 재산을 골고루 배분하고 마지막으로 가장 귀여워하는 손녀 차례가 되었다. 그는 손녀에게 "무엇을 원하느냐. 원하는 대로 다 주겠다"고 하였다. 그랬더니, 손녀는 "다른 것은 다 그만두고 그 지치밭을 달라"고 말하였다. 그 장자는 깜깍 놀라 "그것만은 말고 다른 무엇이든지 택하라"고 하였다. 그러자, 손녀는 "그렇다면 다른 땅은 한 마지기를 주지 않아도 섭섭지 않다"고 거절하며 일어서는 것이었다. 그 손녀가 하도 영특하고 귀여워서 자기의 명당자리인 지치밭을 그녀에게 주었다. 그리하여, 박신성 장자는 죽어 다른 자리를 잡아 묘를 썼다. 그 후로 손녀는 권령에게 시집가서 시집 어른 산소를 자기 소유인 지치밭 명당에 썼다. 그랬더니, 그 남편이 성공하여 공조참의에 오르고 자손이 번창하여 많은 인물이 나왔다 한다. 이 박씨부인이 소녀 적에 영특하여 할아버지 슬하에서 그 지치밭이 명당이라는 것을 눈치 채고 그것을 소유하여 끝내 시집가문을 빛냈다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