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검색하기

1997년 정부대전청사 발족과 함께 20년을 대전과 함께 한 중소기업청. 2017년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로 승격될 때 가장 기뻐하며 응원한 것도 대전일 것입니다.

하지만 어느새 중기부는 세종시로 이전을 공식화하고 절차를 시작하면서 대전시민을 당황케 했는데요.

이는 단지 대전을 떠난다는 문제를 넘어 부처 승격만으로 막대한 비용을 들여 인접도시로 옮기는 것, 비수도권 지역 간 공공기관 이전이라는 국가균형발전 원칙 상실 등 여러 논란을 낳고 있습니다.

이에 대전시는 중기부 세종시 이전의 부당함을 지적하고 대전에서 계속 활동해야 한다는 입장을 정부와 정치권에 전하고 있는데요.

이런 노력으로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로부터 ‘중기부 이전이 대전시민 의견을 무시하고 진행되면 안 된다’는 의견을 이끌어냈고요.


지난 11일 충북 괴산구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현장최고위원회에서 세종시 이전 논란에 대한 의견을 밝히는 이낙연 대표
[지난 11일 충북 괴산군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현장최고위원회에서 세종시 이전 논란에 대한 의견을 밝히는 이낙연 대표]


이어 17일에는 박병석 국회의장을 찾아가 중기부가 계속 대전에 있어야 하는 당위성을 설명하고 협조를 부탁했는데요.


17일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세종시 이전 부당성을 설명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17일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세종시 이전 부당성을 설명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이 자리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은 “세종시 설치는 수도권 과밀해소 및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것으로 비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이전은 그 취지에 맞지 않는다”며 “이는 2005년 세종시 설치를 위한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에서 정부대전청사 또는 비수도권에 위치하고 있는 기관은 제외한다는 이전기관 선정원칙에도 위배된다”고 강조했고요.

특히 “비수도권 지역 간 공공기관 이전을 허용할 경우 원칙 상실의 선례가 돼 공공기관 유치 쟁탈전 점화로 지역 간 첨예한 갈등을 야기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17일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세종시 이전 부당성을 설명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17일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세종시 이전 부당성을 설명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아울러 허태정 대전시장은 ‘세종시 출범 이후 대전은 인구 및 법인·기업들의 급속한 유출로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는 상황에서 중기부와 산하기관 세종시 이전은 도시 침체를 더욱 가속화 시킬 것“이라는 우려를 전달했습니다.

한편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시정 현안과제인인 국립대전미술관(가칭) 조성, 대덕특구 글로벌 혁신클러스터 재창조, 대전교도소 이전, 도심통과 경부·호남철로 지하화 등에 대한 국비지원도 요청했습니다.

중기부 이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대전시 균형발전담당관실(042-270-3551)로 문의하세요.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세종시 이전 저지 요청 영상뉴스

[세종시 이전 저지
장 방문 영상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