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검색하기

  • 제목 현장행정이 시정발전 핵심! 허태정 대전시장 주간업무회의
  • 담당부서 대변인
  • 작성일 2021-08-19
  • 공공누리 공공누리 이 창작한 현장행정이 시정발전 핵심! 허태정 대전시장 주간업무회의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비상업적 이용가능-변형가능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저작권 정책]을 확인하십시오.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 언택트 문화가 확산되고 있지만 이럴 때 일수록 더욱 꼼꼼히 현장을 챙겨야 하는 것, 바로 민생입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8일 주간업무회의에서 꼼꼼한 현장관리가 코로나19 대응을 비롯해 모든 시정을 발전시키는 요소임을 강조하고 간부공무원이 솔선해 현장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는데요.

먼저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많은 사람들의 노력으로 한 때 하루 80명까지 치솟던 확진자가 이번 주 40명대로 낮아졌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인해 시민이 겪는 경제적 피해와 사회활동 어려움이 말할 수 없이 큰 만큼 공직자 모두가 현장중심 방역관리를 더욱 철저히 해 하루 평균 30명대로 줄여야 한다”고 밝혔고요.

아울러 “확진자 급증으로 생활치료센터 부족이 심각한 현안이었는데, 다행히 서구 소재 기업연수원을 확보하고 인근 주민의 양해와 협조를 구해 개소할 수 있게 됐다”며 “이 역시 공직자 여러분이 노력한 현장행정과 소통의 결과물”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지난 9일과 10일 제3생활치료센터 설치를 위해 인접지역 주민을 만나 호소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지난 9~11일부터 제3생활치료센터 설치를 위해 인접지역 주민을 만나 필요성을 호소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이어 허태정 대전시장은 현장에서 파악한 변화요소를 능동적으로 시정에 적용하는 유연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는데요.

구체적으로 “행정일선에서는 처음 마련한 행정설계가 시간이 지나면 현실과 이격되는 경우가 발생하기 마련”이라며 “이것이 고의가 아니더라도 시민은 시대변화에 뒤떨어지거나 정체된 모습으로 받아들이게 된다”고 지적했고요.

특히 “시간과 환경에 따라 변화가 필요한 사업을 과감하게 개선하면 그 혜택이 바로 시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그동안 축적된 공공데이터가 사회발전에 활용되는 빅데이터 정책을 구체화하라고 지시했는데요.

이에 대해 “우리시는 4차산업혁명과 미래사회를 선도하기 위해 공공데이터 개방을 선언했다”며 “우선 공공기관 빅데이터 활용을 지원하는 정책을 만들고, 점차 기업과 개인에게도 공급할 수 있도록 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이밖에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태풍대비 안전점검 철저, 조직 내 소통문화 개선 등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온라인 주간업무회의를 주재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자료사진
[온라인 주간업무회의를 주재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