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검색하기

최근 발생한 유성구 도룡동 소재 한국원자력연구원(이하 원자력연) 방사능물질 유출사건 조사 결과 사고 근원지와 방사능농도 감소세가 확인됐습니다.

지난 26일 원자력연 인접 하천토 시료를 채취 중인 모습
[지난 26일 원자력연 인접 하천토 시료를 채취 중인 모습]


대전시는 31일 그동안 자체 조사한 내용과 원자력안전위원회 중간조사 결과를 취합 발표했는데요.

원자력안전위원회 조사결과 이번 사고는 원자력연 내 자연증발시설에서 운영 미숙으로 필터 교체 후 벨브상태를 확인하지 않아 방사능물질 오염수가 유출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사건은 앞서 지난 6일 원자력연 정문 앞 배수구 하천토양 시료채취 결과 방사능농도가 정상보다 높은 25.5Bq/kg로 확인되면서 촉발됐는데요.

이는 최근 3년간 측정값 평균(<0.432Bq/kg)보다 59배 급증한 것입니다.

이 과정에서 원자력연은 이 사실을 같은 날 원자력안전위원회회에 구도보고, 이어 10일 동 위원회에 서면보고를 하면서도 대전시에는 어떤 정보도 알리지 않은 것이 중대한 문제로 떠올랐는데요.

인근에 대단위 아파트단지가 밀집한 만큼 시민안전을 직접 위협이 된다는 점에서 큰 파장을 일으켰습니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이번 사태를 시민단체와 언론에 알리고 원자력안전위원회와 사태처리를 논의했는데요.

지난 22일 원자력연 내 하천 토양에서 측정한 세슘137 핵종의 방사능 농도가 138Bq/kgh 최근 3년 평균값(<0.432 Bq/kg) 보다 320배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원자력연에 유감을 표명하고 철저한 원인규명과 재발방지를 요구하는 한편 자체조사를 실시했는데요.

원자력연구원 외부 하천토양 측정 현황
[원자력연 외부 하천토양 측정 현황]


지난 23일 원자력연 정문 앞 하천토양에서 1차 자체조사결과 세슘137 농도가 11.8Bq/kg로 낮아졌고,  세슘134과 요오드131은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대전시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과학기술정통부에 재발방지 대책마련과 시민감시제도 입법화를 촉구했고요.

지난 28일 2차 시료를 채취해 분석을 진행 중입니다.

앞으로 대전시는 이번 세슘 유츨 근원지인 자연증발시설 사용중지를 요구하는 한편 자체조사를 지속 추진하고요.

원자력안전위원회와 원자력연구원과 핫라인 등 정보공유체계 설치를 요구할 방침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대전시 안전정책과(042-270-4951)로 문의하세요.